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명지병원, 국내 최초 치매 예술치료 가이드북 출간

백세총명학교 노하우 담긴 뇌 건강 인지예술치료 백세까지 총명하게

  뇌건강 인지예술치료 백세까지 총명하게.jpg


치매 환자를 이해하고, 치매를 예방하고, 이미 진행된 치매를 관리하는 방법을 알기 쉽게 알려주는 인지예술치료 가이드북이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 백세총명치매관리센터가 6일 출간한 뇌 건강 인지예술치료 백세까지 총명하게’(힐링앤북 , 284)는 치매 환자를 위한 인지예술치료의 이론과 실기 프로그램을 소개한 책이다.

 

이 책은 치매 관련 기관 종사자(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를 위한 책이지만, 치매의 예방과 관리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일반인도 누구나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구성돼 있다.

 

명지병원이 백세총명학교를 통해 지역의 경도인지장애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수년간 진행해 온 인지예술치료 프로그램이 자세하게 소개돼 있다. 책의 이론 부분에서는 치매 환자와 소통하는 방법, 치매 환자 가족과 상담하고 교육하는 방법 등을 담았으며, 실기 부분에서는 이미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는 백세총명학교 프로그램의 실제를 소개, 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인지예술치료는 전통적인 인지치료에 음악·미술 등 예술치료를 접목한 대표적인 비약물 치료법이다. 치매 환자를 위한 프로그램은 음악치료, 미술치료, 인지훈련, 치매 예방 운동, 신체활동, 통합인지재활 등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종 사진, 일러스트, 팁을 통해 이해를 돕고, 실제로 이러한 활동이 어떤 효과가 있는지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이 책에 참여한 저자는 임상에서 치매환자를 치료하는 정신건강의학과와 신경과 전문의와 간호사 및 재활치료사, 수년간 현장에서 인지예술치료를 진행하고 있는 예술치료사, 치매관련 의료사업을 진행하는 전문가 등 모두 10명에 달한다.

 

한양대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우정 교수(경기광역치매센터장)이미 고령사회로 진입한 한국의 치매 환자는 2018년 약 73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고, 치매 관리는 개인의 차원을 넘어서 국가적 차원의 관심사가 되었지만 충분한 대응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치매 환자의 인지기능 및 인상생활 능력 저하를 막기 위해서는 약물치료와 함께 비약물 치료가 진행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대표 저자인 명지병원 백세총명학교장 이소영 교수(예술치유센터장)치매 환자들의 뇌 기능 감퇴는 의욕과 흥미도 떨어뜨리기 때문에 기존의 인지치료에 감성적인 예술치료를 더해 인지와 정서의 선순환적 기능을 향상하고, 치료의 효과를 배가시켜야 한다” “그동안 연구와 치료현장에서 쌓은 체계적인 인지예술치료에 대한 노하우를 치매 환자와 그 가족, 그리고 관련 종사자들과 나누고자 책으로 펴내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명지병원은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간 개최되는 3회 명지병원 치매극복 페스티벌개막식에서 이 책의 출판 기념식을 갖고, 치매관련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백세총명 지도자 양성 아카데미의 교재로 사용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