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네팔에 10년째 건강과 희망 전한 명지병원

100여 명 대규모 네팔의료캠프, 보건소 재건축 지원과 진료 및 수술까지

  명지병원 네팔의료캠프1.jpg

명지병원 네팔의료캠프3.jpg


지진 발생 2년이 지나서야 마을의 유일한 의료기관인 보건지소가 다시 문을 열고, 지방종과 같은 단순 질환조차 치료받지 못하던 네팔 주민들에게 사랑의 인술이 전해졌다.

 

명지병원과 인천사랑병원, 사단법인 한국이주민건강협회 희망의 친구들은 지난 8일부터 15일까지 지난 2015년 지진피해 지역인 돌라카지역(Dolakha District)에서 2017네팔의료캠프를 진행했다.

 

올 해로 10회째를 맞은 네팔의료캠프는 예년과 같이 이왕준 이사장을 비롯하여 내과와 외과,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정형외과 의사와 간호사, 약사, 물리치료사 등 한국에서 간 23명의 봉사단원과 현지에서 합류한 통역 15, 간호사 10, 자원봉사 50여 명의 현지인을 합쳐 모두 110명 달하는 대규모 메디컬 캠프로 진행됐다.

 

2~3시간도 마다않고 걸어 온 주민들은 새벽 5시부터 줄을 서기 시작했고, 첫 날 진료에는 무려 1,000여 명이 몰려 큰 혼잡을 빚기도 했으며, 결국 200명은 다음날 다시 찾아와야 했다. 한 살이 채 안된 어린이부터 90세가 넘은 노인까지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의료캠프를 찾아왔는데, 특히 산부인과에서 포터블 초음파로 진료한다는 게 알려지면서 인근 주부들이 많이 몰려왔다고 참가자들은 전했다.

 

의료캠프단이 4일간 진료한 인원은 모두 2,300여 명, 수술실이 없는 가운데 진행할 수 있는 어깨지방종 제거술과 같은 간단한 수술도 7건 시행했다.

 

이번 의료캠프가 펼쳐진 곳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동쪽으로 132km 떨어진 곳으로, 산 중턱을 넘나드는 2차선 비포장 도로를 버스로 이동하는데 8시간이나 걸리는 지역이다. 이곳은 명지병원이 3년째 의료캠프를 차린 곳으로, 2015년 지진으로 마을 87%의 주택이 완전히 무너졌으나, 아직 제대로 복구가 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10년째를 맞은 네팔의료캠프단은 그동안 현지에서 무료진료 활동 이외에도 보건소 설립 등 자생적인 보건의료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써왔는데, 3개의 현지 보건소를 건립하고 의약품과 의료장비 등을 지원해 왔다.

 

특히 지진으로 무너진 돌라카 지역의 마티 보건지소(Mati Health Post) 재건축을 위해 명지병원은 지난해에 희망의 오뚝이 저금통으로 기금을 모아 보건지소 재건축을 지원했다. 이번 캠프에서 의료장비와 의약품을 전달하고 마티보건지소 재건축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진료도 시작했다.

 

이와 함께 현지에서 치료가 어려운 심장병 환자 등 난치병 환자 초청, 무료 수술, 현지 의료진 초청 연수 등의 사업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지난해 명지병원으로 초청돼 두 차례의 선천성 혈관기형 치료를 받고 돌아간 번더나(15)가 부모와 학교 선생님, 친구들과 함께 의료캠프를 찾아와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훈훈한 모습도 있었다. 이왕준 이사장은 왼쪽 어깨부터 손목까지 혈관기형을 앓고 있는 번더나가 손목시계를 차보는 것이 소원이라는 말을 듣고 번더나에게 손목시계를 선물하기도 했다.

 

한편, 현지에서 의료캠프를 돕는 '아시아포럼'이라는 네팔 NGO의 구성원 대부분이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중반까지 우리나라에서 이주노동을 하다가 귀환한 노동자들이다.

양준영 캠프단장(명지병원 노인의학센터 교수)지진이 나던 2015년부터 3년 연속 의료캠프에 참여해왔는데, 2년이 지난 지금도 복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어 마음이 무거웠다예정시간보다 일찍 진료를 시작하고 늦게까지 진료를 펼쳤지만 몰려드는 환자들을 다 수용할 수 없어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이왕준 이사장은 세계 10대 빈국 중 하나인 네팔은 전체 인구의 6%만이 의료혜택을 받고 있을 정도로 열악한 실정이라며 “10년째 네팔의료캠프를 진행하면서 당장의 환자진료와 함께 보건소 설립 등 자생적인 보건의료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써왔으며, 앞으로도 현지 의료진 연수기회 확대 및 디지털 병원 설립 등 의료문제를 보다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과 의료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지병원, 한양대학교 교육협력병원으로 새 출발 admin 2018.08.16 29371
공지 미국 최고의 메이요 클리닉 의료서비스를 명지병원에서 받는다 admin 2018.06.27 10513
469 명지병원 ‘설맞이 복꾸러미’ 사랑 나눔 file admin 2018.02.05 971
468 캔서롭 통합 워크숍 개최 file admin 2018.01.31 1059
467 명지병원 ‘2018 Hi-FIRST 심포지엄’ 개최 file admin 2018.01.29 942
466 명지병원, 목회자 초청 신년 조찬기도회 개최 file admin 2018.01.26 961
465 명지병원-코오롱생명과학 외국인 환자유치 MOU file admin 2018.01.17 887
464 명지병원 새 해 첫 뉴힐콘서트 ‘김영길 명인’ 아쟁 공연 file admin 2018.01.04 913
» 네팔에 10년째 건강과 희망 전한 명지병원 file admin 2017.12.19 1056
462 건강과 희망 전하는 '명지병원 네팔의료캠프' 출발 file admin 2017.12.08 976
461 명지병원, ‘난방유’ 지원 성금 1000만원 전달 file admin 2017.12.06 860
460 제5회 명지병원 자원봉사자의 날 개최 file admin 2017.12.06 1026
459 명지병원 뉴힐하우스콘서트 ‘유경화 &이용구’ 명인 공연 file admin 2017.12.04 829
458 명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 훈련 실시 file admin 2017.12.01 874
457 명지병원, 첨단 항암백신 글로벌 임상연구 참여 file admin 2017.11.27 966
456 명지병원, 다문화·빈곤 가정 아동 30여 명 무료 검진 실시 file admin 2017.11.21 988
455 명지병원, 우즈벡 의료시장 본격 진출 file admin 2017.11.22 912
454 [안내]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연수강좌 file admin 2017.11.17 1219
453 11월 27일, 뉴힐 하우스콘서트 ‘황병기 명인’ 공연 file admin 2017.11.16 821
452 아시아기독병원협회 총회 및 연례회의 성료 file admin 2017.11.13 778
451 명지병원, 대량 재난사고 모의훈련 실시 file admin 2017.11.08 1134
450 명지병원, 차세대 연구중심병원 향해 쾌속 질주 file admin 2017.11.06 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