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네팔 지진 때 명지병원이 전한 것은 희망이었다

2015년 대지진 당시 진료 공조한 네팔병원에서 감사패 전달

  네팔지진 긴급의료지원 감사패 전달식.jpg

명지병원 1층 로비 네팔희망의벽앞에서 진행된 감사패 전달식(왼쪽에서 네 번째가 네팔 옴사이바바기념병원 데이야 람 카키 병원장, 오른쪽이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


 지난 2015년 네팔 대지진 당시 한국에서 가장 먼저 달려와 준 명지병원 긴급의료지원단에 대한 네팔 현지 병원의 감사의 뜻이 전달됐다.

 

네팔 옴사이바바기념병원(Om Saibaba Memorial Hospital)의 데이야 람 카키(Daya Ram Karki)병원장 일행은 지난 14일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을 방문, 감사패를 전달하고 지진 현장에 긴급의료지원단 파견과 10년간 지속적인 네팔의료캠프를 통해 네팔의 보건의료 수준 향상과 네팔 국민들의 건강 증진을 지원해 준 것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카트만두 시내 소재 종합병원인 옴사이바바기념병원은 425 네팔 대지진 당시 명지병원의 긴급의료지원단이 의료구호캠프를 꾸리고 부상자들을 치료했던 병원이다.

 

이 날 명지병원 1층에 설치된 네팔 희망의벽 앞에서 가진 감사패 전달식에는 네팔 측에서는 데이야 람 카키 병원장을 비롯한 옴사이바바기념병원 의료진과 명지병원에서는 이왕준 이사장과 당시 긴급의료지원단장 김인병 응급센터장을 비롯한 의료진이 참석했다.

  네팔지진 때 함께 진료활동을 펼친 긴급의료지원단.jpg

네팔 대지진 당시 함께 긴급의료구호활동을 펼쳤던 네팔과 한국의 의료진들이 다시 만났다.


데이야 람 카키 병원장은 당시 병원을 정식으로 개원식도 갖지 않은 상태였는데, 갑작스런 지진사태로 수많은 부상자들이 몰려들어 의료진과 의료장비가 턱없이 부족해 환자들이 대다수 방치된 실정이었다명지병원의 의료진의 긴급의료지원으로 수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었고, 지진으로 인해 깊은 상처와 절망에 빠진 네팔 국민들에게 큰 희망을 전해줬다고 말했다.

 

당시 긴급의료지원단장을 맡았던 김인병 권역응급의료센터장은 갑작스럽게 출발한 탓에 변변한 의료장비도 없었는데, 그나마 혈액검사와 X-ray, 초음파검사 등이 꼭 필요한 검사를 신속하게 지원해 준 옴사이바바기념병원 덕분에 더 많은 부상자들을 치료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네팔의료캠프를 통해 의료지원을 해온 이왕준 이사장은 “425지진 때 각국에서 많은 긴급구호팀이 찾아왔지만, 독자적인 의료캠프를 꾸린 팀은 명지병원 뿐이었다며 당시 8년간 함께 의료캠프를 펼쳐 온 현지 시민단체 아시안포럼이 나서서 옴사이바바기념병원을 비롯한 현지 병원에서 의료캠프를 차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이사장은 네팔 의료지원은 당장의 환자 진료도 중요하지만 보건소 설립 등 자생적인 보건의료시스템 구축에도 힘을 써왔으며 앞으로도 현지 의료진 연수기회 확대 및 디지털 병원 설립 등 의료문제를 보다 근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과 의료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명지병원, 한양대학교 교육협력병원으로 새 출발 admin 2018.08.16 33618
공지 미국 최고의 메이요 클리닉 의료서비스를 명지병원에서 받는다 admin 2018.06.27 11783
575 명지병원 변화와 혁신 10주년 축복 조찬기도회 file admin 2019.07.03 823
574 김진구 제6대 명지병원장 취임식 거행 file admin 2019.07.02 2177
573 세계적 혁신병원의 경험과 비전 공유 국제포럼 개최 file admin 2019.06.18 1063
572 명지병원 - 한국걸스카우트연맹 업무협약 체결 file admin 2019.06.12 810
571 메이요클리닉-명지병원 조인트 국제심포지엄 성료 file admin 2019.06.12 845
570 환자경험서비스의 숨겨진 영역 찾기 - HiPex 2019 file admin 2019.06.12 1082
569 제2회 명지병원국제심포지엄 개최 file admin 2019.06.03 991
568 ‘치매환자의 인권’ 주제 치매아카데미 개최 file admin 2019.05.28 1068
567 유방암·위암치료 모두 잘하는 1등급 병원 선정 file admin 2019.05.23 1429
566 중국 연변대학부속병원과 교류협력 협약 체결 file admin 2019.05.22 1005
565 뉴힐하우스콘서트, 정대석 명인의 거문고 공연 file admin 2019.05.03 978
564 송영길 국회의원 초청 고양시민 공개 특강 개최 file admin 2019.05.15 741
563 제7회 예술치유페스티벌 '마음의 소리와 만나다' 개막 file admin 2019.05.13 768
562 2019년 명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춘계연수강좌 file admin 2019.05.10 1356
561 명지병원, ‘그 마음, 예술로 위로할게요’ 책 출간 file admin 2019.05.10 806
560 제1회 MJ치매포럼 개최 file admin 2019.05.07 782
559 명지병원-상명대학교, 협력 협약 체결 file admin 2019.05.02 915
558 홍민하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젊은의학자상 두 번째 수상 file admin 2019.04.12 1020
557 신현영 교수, 한미젊은의학자 학술상 첫번째 수상자로 선정 file admin 2019.04.11 2405
556 장애인과 함께하는 재활의학주간 건강강좌 file admin 2019.04.09 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