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전립선 비대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

2020.06.23 10:26

admin 조회 수:181

포스트폼 섬네일19.jpg






양성전립선비대증이란?

cb036188237_l.jpg

남자는 나이가 들면서 전립선의 크기가 커지게 되는데 이것을 의학적으로양성전립선비대증이라고 합니다.


전립선이 커지면 요도를 압박하게 되어 화장실을 자주 가게 되고 소변을 봐도 시원하지 않고, 잠 잘 때도 소변이 마려워 한 밤중에 여러 번 일어나게 됩니다. 심해지면 방광의 수축력이 소실되고, 치료를 하더라도 정상적으로 소변을 보기가 어렵게 됩니다.


양성전립선비대증은 계속 진행되는 신체적 상태이므로 완치보다는 지속적인 배뇨상태의 관리가 필요한 질환입니다.





젊은 사람도 전립선비대증에 걸리나요?

tic070ca0821_l.jpg

원인은 나이가 들면서 호르몬 및 신경계 이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통40세 이후에 발생하고 나이가 들면서 빈도가 증가하는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40대 남성의 40%, 60대 남성의 60%, 80대 남성의 80%에서 양성전립선비대증이 발생하나 증상이 똑같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40세 이하의 남성이 배뇨증상을 호소한다면 양성전립선비대증보다는 다른 전립선질환이나 방광 쪽 질환을 의심해야 합니다.





치료방법은?

pc002158984.jpg

양성 전립선비대증방치하면 방광 기능이 소실될 수 있고, 이는 치료하더라도소변을 보지 못하고 평생 소변 줄을 끼고 살아야 할 수도 있습니다.심할 경우신장 기능이 손상되고 방광결석, 요로감염 등의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약물치료와 수술치료 등 다양한 치료방법이 있어 환자의 상태와 선호도에 따라 결정을 하게 됩니다.


치료는 전립선 주위 괄약근의 긴 장도와 크기를 감소시켜 요도에 대한 압박을 완화시키는 것입니다.


약물치료 중 먼저 시도되는 것은 알파차단제입니다. 증상을 개선시키며, 합병증의 발생을 줄여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전립선이 큰 경우는 5알파 환원효소 억제제와의 병합요법이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전립선암으로 발전하기도 하나요?

cb1880006017_l.jpg

그렇지 않습니다.


양성전립선비대증은 나이가 들면서 호르몬 및 신경계의 이상으로 발생하는 질병으로 전립선암과는 다른 질병입니다.


다만 전립선암의 증상이 양성전립선비대증의 증상과 비슷하고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으며, 양성전립선비대증과 전립선암이 같이 존재하는 경우도 많아50세 이상의 남성이라면 1년에 한 번 정도 전립선암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좋습니다.최근 우리나라도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평균수명이 길어지면서 전립선암 발생도 매우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발기부전이 올 수도 있나요?

wmtg098232_l.jpg

전립선 양측 후외측으로 발기에 작용하는 혈관과 신경이 지나갑니다. 전립선은 피막으로 싸여있고 이 혈관과 신경을 피막 바깥으로 지나가기 때문에 전립선이 커지더라도 혈관과 신경을 누르는 일은 거의 없습니다.


두 질환 모두 노년기에 흔히 발생하고, 증상이 비슷한 시기에 나타나기 때문에 발기부전을 함께 호소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골반 안에 존재하는 근육, 혈관 및 신경계의 변화로 근육이 잘 이완되지 않아서 배뇨증상과 발기부전이 함께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대사증후군의 일환으로 발기부전과 양성전립선비대증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증상 호전을 위한 노력은?

myc0010562_l.jpg

과도한 음주와 성생활, 피로, 자극적인 음식 등은 전립선의 충혈과 부종 등을 야기함으로써 양성전립선비대증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이를 피해야 합니다. 또한 오랜 운전 등으로 소변을 오랫동안 참게 되면 방광이 필요 이상으로 늘어나 배뇨기능이 악회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따뜻한 물로 좌욕을 하는 것은 말초 혈액 순환 개선에 좋습니다. 저녁에는 커피, 술, 음료 등을 마시지 않도록 합니다.



비뇨의학과.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바이러스' Q&A admin 2020.01.26 8833
120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file admin 2020.07.22 114
119 땀이 많이 난다면 혹시 나도 갑상선 기능항진증..? file admin 2020.07.21 83
118 습관성 음주 80~90% 지방간 file admin 2020.07.08 156
» 전립선 비대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 file admin 2020.06.23 181
116 당신의 '목'은 건강하신가요? [거북목증후군] file admin 2020.06.15 218
115 '금연' 나의 니코틴 의존 정도는 얼마나 될까? file admin 2020.05.22 537
114 노인실명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노령화로 급증 " 노인성 황반변성" file admin 2020.05.11 530
113 가슴 한 가운데가 '쥐어짜는' '짓누르는' 극심한 통증 "협심증" file admin 2020.04.14 420
112 류마티스 관절염, 불치병일까? file admin 2020.06.10 58
111 피로와 우울증은 서로 영향 주는 악순환의 연속 "만성피로" file admin 2020.03.25 525
110 채식주의자도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도… file admin 2020.01.22 968
109 빈혈의 증상은 어지럼증만이 아니다 - 혈액종양내과 김문진교수 file admin 2020.01.15 855
108 잠이 안올 때 술을 마시면 잠이 잘온다? - 수면센터 file admin 2020.01.08 570
107 장기이식, 신장이식에 대하여 - 장기이식센터 file admin 2019.12.30 459
106 밥 잘 먹고 잘 크는 우리아이가 계속 배가 아플 때 - 소아청소년과 file admin 2019.12.26 428
105 코골이와 수면무호흡 - 이비인후과 송창은교수 file admin 2019.12.18 543
104 바람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 '대상포진'- 피부과 노병인교수 file admin 2019.12.13 473
103 혈관 건강의 첫걸음, 고혈압 바로 알기 - 심장내과 서용성교수 file admin 2019.12.11 428
102 얼굴이 작아지고 예뻐진다는 양악수술 오해와 진실 - 성형외과 정지혁교수 file admin 2019.12.09 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