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포스트폼 섬네일18.jpg





___


컴퓨터와 스마트폰 사용이 늘어난 요즘,

현대인들에게 고질병처럼 늘어나는

거북목 증후군.

___





거북목 증후군이란?

ti013a15907_l.jpg

사람이 똑바로 선 자세를 옆에서 봤을 때 정상적인 목뼈는 앞면이 볼록한 자연스러운 C자 곡선을 이루는데 반해, 목뼈의 전만 소실로 인해 옆에서 봤을 때 목뼈가 마치 거북이처럼 일자로 변형되는 질환을 거북목 증후군 또는 일자목이라고 합니다.


거북목은 진행될 경우 I자 형을 거쳐서 거꾸로 C자가 되기도 합니다. 목뼈의 변형은 경추부(목등뼈 부위) x-ray 촬영을 통해 간단히 진단할 수 있습니다.





원인은 무엇인가요?

ti123a4111_l.jpg

원인은 다양합니다.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 변화로 목과 경추의 근육이 없어지면서 일자목으로 진행되거나, 목 디스크나 목 후관절증후군, 그 외 흉추(등뼈)나 요추(허리뼈)의 변형 등 목뼈나 척추 자체의 문제로 거북목 증후군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스마트폰이나 컴퓨터의 과사용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고 있으며, 바르지 못한 자세로 오랫동안 앉아 있거나 생활하는 것이 제일 큰 원인입니다. 즉, 장시간 구부정하게 서서 바르지 못한 자세로 일한다든지,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장시간 하는 경우 무의식적으로 머리를 앞으로 숙이는데, 이러한 자세로 오랫동안 사용하게 되면 목뼈가 직선화됩니다.


또한, 바닥에 양반다리를 하고 앉게 되면 등허리는 굽어지고 목은 앞으로 빠지는 자세가 되기 쉬워 거북목 증후군이 잘 생기게 됩니다.





증상은 무엇이있나요?

wmtg252892_l.jpg

거북목 증후군의 증상은 근육통을 비롯한 다양한 통증으로 나타납니다.


특히 대부분의 경우 목 뒤쪽과 승모근(흔히 어깨 쪽) 쪽으로 뻐근한 통증이 옵니다. 이는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하는 상태가 오래되어 근육이 굳어 딱딱해져서 통증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증상이 심해질 경우 팔이 저린 증상이나 턱관절 통증, 두통과 안구통증까지 나타나기도합니다.




치료법은 무엇이 있나요?

ti245a15411_l.jpg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치료의 기본이고 가장 중요합니다. 앉을 때는 허리를 펴고 등과 엉덩이를 등받이에 바짝 붙이고 턱은 가슴쪽으로 끌어당깁니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책상을 명치 높이로 맞추고, 모니터를 눈높이보다 10~15도 정도 아래를 내려다보게 설치하는 것이 좋습니다. 잠을 잘 때는 낮은 베개를 사용하거나, 경추의 커브에 맞는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거북목 증후군이 상당 기간 지속되어 목 근육이 약화되고, 승모근으르 비롯한 목 주위 근육이 딱딱하게 굳어졌다면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만으로는 통증의 호전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약물치료와 열전기 치료, 근막통증 유발점 주사, 굳어진 근육의 스트레칭을 통해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주어 통증을 감소시키고, 이루에 증상을 악화시키는 자세 및 생활습관의 교정을 통해 재발 및 악화를 방지하여야 합니다.

 

 

개인마다 원인과 질환의 진행 정도가 다르므로 어떤 치료가 필요한지는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합니다.





거북목-03.jpg



이현석 교수 프로필-04.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바이러스' Q&A admin 2020.01.26 8916
120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file admin 2020.07.22 151
119 땀이 많이 난다면 혹시 나도 갑상선 기능항진증..? file admin 2020.07.21 106
118 습관성 음주 80~90% 지방간 file admin 2020.07.08 177
117 전립선 비대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 file admin 2020.06.23 186
» 당신의 '목'은 건강하신가요? [거북목증후군] file admin 2020.06.15 226
115 '금연' 나의 니코틴 의존 정도는 얼마나 될까? file admin 2020.05.22 543
114 노인실명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노령화로 급증 " 노인성 황반변성" file admin 2020.05.11 535
113 가슴 한 가운데가 '쥐어짜는' '짓누르는' 극심한 통증 "협심증" file admin 2020.04.14 430
112 류마티스 관절염, 불치병일까? file admin 2020.06.10 62
111 피로와 우울증은 서로 영향 주는 악순환의 연속 "만성피로" file admin 2020.03.25 535
110 채식주의자도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도… file admin 2020.01.22 974
109 빈혈의 증상은 어지럼증만이 아니다 - 혈액종양내과 김문진교수 file admin 2020.01.15 863
108 잠이 안올 때 술을 마시면 잠이 잘온다? - 수면센터 file admin 2020.01.08 576
107 장기이식, 신장이식에 대하여 - 장기이식센터 file admin 2019.12.30 463
106 밥 잘 먹고 잘 크는 우리아이가 계속 배가 아플 때 - 소아청소년과 file admin 2019.12.26 434
105 코골이와 수면무호흡 - 이비인후과 송창은교수 file admin 2019.12.18 549
104 바람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 '대상포진'- 피부과 노병인교수 file admin 2019.12.13 477
103 혈관 건강의 첫걸음, 고혈압 바로 알기 - 심장내과 서용성교수 file admin 2019.12.11 432
102 얼굴이 작아지고 예뻐진다는 양악수술 오해와 진실 - 성형외과 정지혁교수 file admin 2019.12.09 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