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포스트폼 섬네일8.jpg






고기를 잘 안 먹어도 콜레스테롤이 높은 이유?


cb046018767.jpg


스님 환자에게 “스님 콜레스테롤이 높습니다” 했더니 스님이 “선생님 농담 하지 마세요. 스님이 어떻게 콜레스테롤이 높습니까?” 합니다. 고기를 전혀 먹지 않는 채식주의자나 승려의 경우에도 콜레스테롤이 올라가는 경우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럼 왜 고기를 먹지 않는데도 콜레스테롤이 올라가는 걸까요?

그 답은 콜레스테롤의 합성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우리 몸의 콜레스테롤은 약 140그램 정도 되고, 그 중 8그램 정도가 혈액 내에 존재합니다. 그리고 매일 1그램 정도가 들어가고 나가고 한다고 합니다. 서양인의 경우 하루 평균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콜레스테롤이 약 400 밀리그램 정도라고 합니다. 즉 식사로 섭취되는 콜레스테롤의 양은 전체 콜레스테롤의 변화의 40%도 되지 않는다는 겁니다. 우리 몸의 간에서 콜레스테롤이 합성된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즉 콜레스테롤의 흡수보다는 간에서 콜레스테롤의 합성이 증가되는 것이 더 문제라는 것입니다.

둘째로 중요한 것은 고기가 아니더라도 포화지방산이 많은 음식을 섭취하면 콜레스테롤이 상승할 수 있다고 합니다.

대표적으로 제과류가 포화지방산이 많다고 하는데, 머핀, 페스트리, 케이크, 비스켓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식물성 식용류 중 팜유도 콜레스테롤을 많이 올린다고 합니다.

셋째로 중요한 것은 콜레스테롤의 분해에 관련한 것입니다. 우리 몸에서 간이 유일하게 콜레스테롤을 분해하는 곳인데, 콜레스테롤이 간으로 잘 들어가지 않는 경우 콜레스테롤의 분해가 일어나지 않아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 있습니다. 즉 이 경우는 병에 해당합니다. 갑상선기능저하증이나 폐경의 경우 그럴 수 있고 유전적으로 LDL 수용체에 결함이 있는 경우 그럴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 약은 평생 먹어야 하나요?


medicine-2994788_1920.jpg


고지혈증이란 용어를 사용하는 것은 특별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지속되는 경우라 하겠습니다.

예를 들면 갑상선기능저하증이 있으면 콜레스테롤이 올라갑니다. 하지만 갑상선호르몬 치료를 하고 나면 콜레스테롤이 내려가게 되죠.

이런 경우는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가 우선되어야 할 겁니다. 하지만 비만, 당뇨병, 고혈압, 대사증후군 등과 동반한 고지혈증은 대개 평생 지속됩니다.

물론 철저한 식사요법, 체중감량, 금연 등 생활요법을 실천하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이 상당부분 개선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해서도 되지 않는 경우 약물을 사용해야 합니다. 대개 약물을 사용하게 되면 6-8주 정도 되면 약의 효과를 최대로 볼 수 있습니다.

재차 혈액검사를 해서 목표수치에 미치지 못한 경우는 증량이나 복합치료를 해야 합니다. 이렇게 해서 달성된 콜레스테롤 수치는 약을 잘 복용하게 되면 지속됩니다.

하지만 다시 약을 중단하거나 불규칙하게 복용하면 서서히 상승하게 됩니다. 그래서 대개는 약을 끊지 말고 평생 복용해야 합니다.

고지혈증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의 위험은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에 약을 중단하고 싶은 유혹이 많지만 계속 유지해야만 효과적으로 심혈관질환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고지혈증약은 잇몸궤양이나 구멍이 난다는데?


question-mark-2123966_1920.jpg


고지혈증약은 대부분 STATIN이라는 약입니다. 간에서 콜레스테롤합성을 억제하는 약입니다. 콜레스테롤이 부족해진 간은 콜레스테롤을 보충하기 위해 혈액속의 콜레스테롤을 소환합니다. 그 결과 혈액속의 콜레스테롤이 줄어듭니다. 즉 혈중 콜레스테롤이 정상화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STATIN은 간에서만 작용하면 좋습니다.

그러나 약도 사람이 만드는지라 완전하지 않아 일부분은 간을 빠져나가 말초장기에 작용하는데 그 결과 원치 않는 부작용이 생깁니다. 대표적인 부작용이 근육통증과 근육염입니다. 그나마 이 증상도 그렇게 흔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잇몸 궤양과 천공은 처음 들어본 얘기입니다. 문헌을 뒤져 보면 스타틴을 썼을 때 구내염과 잇몸궤양이 유발되었다는 보고가 있고 그 이유가 Coenzyme Q10의 부족이라는 언급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 경우는 아주 희귀하고 인과관계가 충분히 검증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요즘은 스타틴이 잇몸염을 치료하는 부수적인 효과가 있다는 보고가 많습니다. 고지혈증의 전문가인 저도 아직 그런 경우를 본 적이 없습니다. 일단 잇몸 걱정은 안하셔도 좋을 듯합니다.



심장내과-조윤형-0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Q&A admin 2020.01.26 5320
111 피로와 우울증은 서로 영향 주는 악순환의 연속 "만성피로" file admin 2020.03.25 36
» 채식주의자도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도… file admin 2020.01.22 616
109 빈혈의 증상은 어지럼증만이 아니다 - 혈액종양내과 김문진교수 file admin 2020.01.15 598
108 잠이 안올 때 술을 마시면 잠이 잘온다? - 수면센터 file admin 2020.01.08 301
107 장기이식, 신장이식에 대하여 - 장기이식센터 file admin 2019.12.30 232
106 밥 잘 먹고 잘 크는 우리아이가 계속 배가 아플 때 - 소아청소년과 file admin 2019.12.26 210
105 코골이와 수면무호흡 - 이비인후과 송창은교수 file admin 2019.12.18 331
104 바람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 '대상포진'- 피부과 노병인교수 file admin 2019.12.13 218
103 혈관 건강의 첫걸음, 고혈압 바로 알기 - 심장내과 서용성교수 file admin 2019.12.11 215
102 얼굴이 작아지고 예뻐진다는 양악수술 오해와 진실 - 성형외과 정지혁교수 file admin 2019.12.09 276
101 삐뽀! 삐뽀! 어린이 두통 - 소아청소년과 김신혜 교수 file admin 2019.12.04 210
100 국내 최정상급 스포츠의학센터 - 명지병원 스포츠의학센터 file admin 2019.08.16 1810
99 팔꿈치 관절 테니스 엘보 - 스포츠의학센터 김주학 교수 file admin 2019.08.16 1133
98 회전근개파열 및 유착성 관절낭염 - 김준엽 교수(스포츠의학센터) file admin 2019.08.16 1160
97 치매와 섬망의 차이가 뭐지? file admin 2019.05.06 1156
96 간센터 - 간암 file 관리자 2016.12.27 2125
95 미국 최고의 메이요 클리닉 의료서비스를 명지병원에서 file admin 2018.07.16 4369
94 심장내과_당뇨발의 혈관치료 file 홍보팀 2017.02.28 1650
93 소아청소년과_어린이 두통 홍보팀 2017.03.02 1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