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뇌동맥류는 뇌 부위의 동맥 혈관의 혈관 벽 일부가 여러 가지 원인으로 인해 부풀어 올라 있는 질환입니다. 여러 가지 원인이 있지만,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며 나이, 고혈압, 흡연 등이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으나 기저질환이 없는 젊은 사람에게도 있을 수 있는 질환입니다.

[위험성]
 
뇌동맥류는 파열하게 되면 주로 지주막하 출혈을 일으키며 이런 종류의 뇌출혈은 지주막하 공간을 통해 뇌 전체로 퍼지는 경우가 많아 심한 뇌압 상승을 유발합니다. 그 결과 벼락을 맞은 듯한 심한 두통, 신경학적 이상, 의식 저하, 의식 혼수 등이 있어 날 수 있고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알려진 바로는 뇌동맥류 파열 시 삼분의 일 정도의 환자분이 바로 사망할 수 있는 경우가 있으며 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시행하더라도 많은 환자분이 심한 신경학적 합병증으로 고생할 수 있습니다.

[증상]
 
파열되기 전까지 대개 무증상으로 검진하기 않고서는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파열하는 경우 예후가 불량하기 때문에 40세 이상이면 뇌 자기 공명 영상(MRI)이나 뇌 전산 단층 촬영(CT)으로 뇌혈관에 대한 검진하는 것이 좋습니다. 검사 시 2~3% 정도의 환자에게서 발견됩니다.

증상이 있는 파열되지 않은 뇌동맥류는 주변의 뇌 조직이나 뇌신경에 압박하여 경기, 복시, 안검하수, 시력 저하, 운동 마비 등의 신경학적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럴 경우 뇌동맥류 크기가 커서 파열의 위험성이 높은 상태이기 때문에 뇌혈관에 대한 검사가 필요하여 뇌동맥류의 존재 확인이 필요합니다.

​[치료]


파열되지 않는 뇌동맥류가 검진에서 발견되면 위치, 크기, 모양에 따라 파열 위험성이 각각 다르기 때문에 뇌혈관 조영 검사를 하여 이러한 사항을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때로는 위치에 따라 크기가 작으면 뇌혈관 조영 검사 하지 않고 1년이나 2년마다 영상 검사하여 경과 관찰하기도 하기 때문에 전문의 진료 후 뇌혈관 조영 검사 시행을 결정하여야 합니다. 상상 돌기 주변의 뇌동맥류는 4mm 이하면 파열 위험성이 낮아 경과 관찰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앞 교통동맥부위나 뇌 후 순환계에서 발생한 뇌동맥류는 2~3mm라도 파열 위험성이 다른 부위보다 높으므로 예방적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모양이 뇌혈관 조영 검사에서 불규칙한 모습이 보이면 크기가 작더라도 예방적 치료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치료는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개두술을 통한 뇌동맥류 결찰술과 개두술을 하지 않고 혈관 내를 통해 코일 색전술을 시행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두 가지 방법 모두 뇌동맥류 내로의 혈류를 차단하여 파열 위험성을 낮추는 방법입니다.

치료 방법은 뇌혈관 조영 검사 이후 크기, 모양, 주변 혈관과의 관계, 위치에 따라 결정이 됩니다. 개두술을 통한 뇌동맥류 결찰술의 경우 환자분이 거부감이 있을 수 있지만, 어느 경우에 따라서는 혈관 내 코일 색전술보다 더 안전하고 완벽하게 치료될 수 있습니다. 통상 입원기간은 10일 정도입니다.

혈관 내 코일 색전술의 경우 개두술을 하지 않기 때문에 입원 기간이 짧고 환자에게 부담이 덜한 치료 방법입니다. 역시 위치에 따라 이 치료가 더 안전한 부위가 있습니다. 하지만 혈관 내로 수술을 하기 때문에 수술 전 수술에 따른 색전에 대한 예방으로 항 혈소판 약을 약 5일간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모양에 따라서는 코일이 정상혈관으로 빠지지 않기 위해 스탠트 설치를 하여야 하는 경우에는 항 혈소판 약을 장기간 복용해야 합니다.

두 가지 방법 모두 수술 위험성은 약 1~2% 정도 있고 위치와 모양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습니다. 파열의 위험성은 1년에 약 1%인데 위치와 모양에 따라 다르고 시간이 지날수록 누적되는 확률이기 때문에 환자 나이를 고려하여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바이러스' Q&A admin 2020.01.26 21690
» 40세 이상 검사 필요, 증상이 없는 '미파열 뇌동맥류' admin 2021.10.05 101
156 위험한 소리도둑, '돌발성 난청' 잡는 "고압산소치료" admin 2021.09.13 311
155 고혈압 및 고지혈증, 비대면으로 전문의와 상담하고 약 처방 받으세요_MJ버추얼케어센터 admin 2021.07.19 917
154 계속되는 복통과 설사... 젊은이의 병 '크론병' admin 2021.07.19 1038
153 심근경색_더운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심장질환 admin 2021.08.17 222
152 삼복더위, 보양식 섭취 시 알아두면 좋은 것들 admin 2021.08.02 297
151 당뇨병성 신증_소변에 거품이 가득하거나 당뇨환자라면 꼭 알아둬야 할 질환 admin 2021.07.05 367
150 살이 왜 안빠지지...? 혹시 쿠싱증후군? admin 2021.05.24 841
149 "더워서 잠을 못 자겠어요"_열대야 불면증 극복하는 법 admin 2021.06.21 601
148 심장이 불규칙하고 빠르게 두근거린다면? '심방세동' admin 2021.06.07 447
147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file admin 2020.07.22 2578
146 소아 고혈압_고혈압, 어른들만 해당되는 질환이 아니다? admin 2021.04.26 610
145 부정맥질환_어지럽고 호흡곤란을 자주 느낀다면 의삼해보자 admin 2021.05.10 730
144 3대 노인질환 중 하나 '파킨슨병' admin 2021.04.12 794
143 관상동맥우회술_협심증 및 심근경색증 합병증 없는 수술적치료 admin 2021.03.16 944
142 관절이 아프다고 무조건 성장통이 아니다?_'소아류마티스 관절염' admin 2021.04.05 971
141 감염에 안전한, 수술이 아닌 '치료'_인터벤션 admin 2021.02.01 614
140 축농증, 비염 등을 유발하는_'비중격 만곡증' admin 2021.02.15 729
139 혈뇨가 보인다면 '이것' 의심해봐야 할 수도... '비뇨기암' admin 2021.01.18 1015
138 요로감염증_"여성의 반이 한번 정도는 앓고 지나가는 질환" file admin 2021.01.05 5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