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진료안내
  • 병원 이용안내
  • 병원소개

진료안내

  • 진료과
  • 전문진료센터
  • 특수클리닉

병원 이용안내

포스트폼 섬네일22.jpg







'갑상선기능항진증'이란 무엇인가요?

pc004088085_l.jpg




갑상선이란 갑상연골돌기 바로 아래 기관지 앞에 있으며 나비모양 의 형태를 띠고 있고 3~4cm, 18g정도 되는 작은 내분비 기관입니다.


이곳에서 뇌하수체의 조절에 의해 갑상선 호르몬을 만들고 분비하게 됩니다.갑상선 호르몬은 체내 세포 하나하나가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활력의 근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우선 체내로 들어온 음식물을 에너지로 바꾸어 우리 몸속에서 잘 이용되 게 하여 신진대사를 활발히 하고 전신에 활력을 넘치게 하고 어린 이에 있어서는 성장을 촉진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이런 갑상선 호르몬의 생성과 분비가 뇌하수체의 조절을 벗어나서 불필요 하게 지속적으로 많아지는 상태를갑상선 기능항진증이라고 정의 할 수 있겠습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의 주요 증상

cb036202792_l.jpg


증상은 크게세 가지나눠볼 수 있습니다.

첫째로갑상선 중독증으로 인한 증상입니다.


체내 신진대사가 과도하게 일어나기 때문에 쉽게 피로해집니다. 심해지면 일상생활의 지장을 초래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에너지소비가 많아져서 더위를 많이 타게 되고 땀도 많이 흘리게 되며, 식욕은 증가하지만 체중감소가 심하게 나타나게 됩니다. 가슴 두근거림과 이로 인한 숨 차는 증상, 손 떨림 증상도 흔하게 나타나고 어린이나 청소년들에서는 집중력저하로 인해 학습 장애나 성격의 변화를 보이는 경우도 있습 니다.



pc004096092_l.jpg


두 번째로 갑상선의 비대로 인한 증상입니다.


심할 때는 정상크기 의 4~5배 이상으로 커지는 경우도 있습니다. 커진 갑상선으로 인해 목의 이물감이나 가벼운 압박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으나 호흡곤란이나 연하곤란의 증상은 흔하지 않습니다.



tip115s18070241_l.jpg


세 번째로는기타 증상으로 안구돌출(20~30%), 안면홍조, 모발이 가늘어지고, 탈모가 동반되기도 합니다.

탈모증상은 대개 일시적으로 치료 경과 중에 동반되는 양상입니다.





갑상성기능항진증의 원인

pc004089457_l.jpg


크게세 가지나눠볼 수 있는데


첫째로비정상적인 갑상선 자극물질에 의해 뇌하수체의 조절을 받지 않고 갑상선 기능이 항진되는 경우로 대표적인 질환으로 그레이 브스 병이 있습니다.발병연령은 20~30대가 가장 많고 15세 미만에 서는 거의 걸리지 않습니다.


둘째로갑상선에 자율적으로 호르몬을 과다하게 분비하는 종양(결절)이 생기는 경우로 중독성 선종 및 다발성 다결절성 갑상선종등 이 있습니다.


세 번째로는 드문 경우로 갑상선호르몬의 분비를 조절하는 뇌하수체에서 갑상선 자극호르몬을 과도하게 분비하는 종양이 생겨서이로 인해 갑상선에서 호르몬의 과도한 생성 및 분비가 이뤄지는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기능항진증의 치료

ti195a6705_l.jpg



치료방법은 크게 약물치료, 방사성 요오드치료, 수술적 치료등이 있습니다.


각각의 장단점이 있으므로 병의 상태, 연령, 동반질환유 무, 주변 상황 등을 고려하여 결정해야 합니다. 수술적 치료는 커진 갑상선 조직의 대부분을 제거하고 일부만 남겨놓아 갑상선 세포수 를 줄이는 방법입니다.수술 후 자국이 남는다는 것과 수술에 다른 후유증이 드물게 있다는 점을 제외하면 숙련된 의사에게 수술 받을시 치료효과가 빠르고, 재발없이 완치율이 높은 것이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일상생활시 주의해야 할 점

SSS.PNG


미역이나 다시마 등 해초류를 먹으면 안되나요?



갑상선 기능항진증을 가진 환자들도 갑상선 기능이 비교적 정상적 이라면 일상적인 운동이나 기타 사회생활을 하는데 제약을 받을 필 요는 없습니다.


단, 기능항진증이 조절이 안 될 때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무리한 노동은 피해야 하겠습니다. 그리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야간 수면시간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겠고, 적절하게 스 트레스를 해소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세끼를 규칙적으로 먹고 방사 성요오드 치료 예정일 때를 제외하고는 요오드가 풍부하다고 알려 진 미역이나 다시마 등의 해초류 음식들도 특별히 제한할 필요 없 이 일상적인 식이를 해도 무방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로나19 바이러스' Q&A admin 2020.01.26 8845
120 명지병원 고압산소치료센터 file admin 2020.07.22 124
» 땀이 많이 난다면 혹시 나도 갑상선 기능항진증..? file admin 2020.07.21 88
118 습관성 음주 80~90% 지방간 file admin 2020.07.08 160
117 전립선 비대증에 대한 오해와 진실 file admin 2020.06.23 182
116 당신의 '목'은 건강하신가요? [거북목증후군] file admin 2020.06.15 219
115 '금연' 나의 니코틴 의존 정도는 얼마나 될까? file admin 2020.05.22 538
114 노인실명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노령화로 급증 " 노인성 황반변성" file admin 2020.05.11 532
113 가슴 한 가운데가 '쥐어짜는' '짓누르는' 극심한 통증 "협심증" file admin 2020.04.14 424
112 류마티스 관절염, 불치병일까? file admin 2020.06.10 59
111 피로와 우울증은 서로 영향 주는 악순환의 연속 "만성피로" file admin 2020.03.25 528
110 채식주의자도 콜레스테롤이 높을 수도… file admin 2020.01.22 969
109 빈혈의 증상은 어지럼증만이 아니다 - 혈액종양내과 김문진교수 file admin 2020.01.15 858
108 잠이 안올 때 술을 마시면 잠이 잘온다? - 수면센터 file admin 2020.01.08 571
107 장기이식, 신장이식에 대하여 - 장기이식센터 file admin 2019.12.30 460
106 밥 잘 먹고 잘 크는 우리아이가 계속 배가 아플 때 - 소아청소년과 file admin 2019.12.26 429
105 코골이와 수면무호흡 - 이비인후과 송창은교수 file admin 2019.12.18 545
104 바람만 스쳐도 극심한 통증 '대상포진'- 피부과 노병인교수 file admin 2019.12.13 474
103 혈관 건강의 첫걸음, 고혈압 바로 알기 - 심장내과 서용성교수 file admin 2019.12.11 429
102 얼굴이 작아지고 예뻐진다는 양악수술 오해와 진실 - 성형외과 정지혁교수 file admin 2019.12.09 5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