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심장내과_심근경색증

2017.06.23 08:35

홍보팀 조회 수:970


여름철 온도 상승 따라 심근경색 발병률도 UP





더운 날씨에는 혈관이 확장되고, 혈압이 보통 약간 떨어져서 심장병이 악화될 가능성은 적을 것으로 생각되지만 사실 여름철에도 만만치 않게 심근경색증이 많이 발생합니다.

심근경색증은 봄, 가을에 비하면 여름철에 더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여름철에 갑자기 온도가 올라가는 상황에서는 심근경색증 환자가 급증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온도의 변화가 있는 하루만을 따져보면 매우 추운 날에 비해 매우 더운 날에는 심근경색증이 두 배 정도 더 많이 발생합니다.

    

 심혈관센터.jpg


심한 혈압 변동이 원인

왜 날씨가 더운 날에 심근경색증이 더 많이 발생할까요? 우선 혈압의 변동이 심한 것에 그 원인이 있습니다.

여름철의 혈압은 겨울철의 혈압보다 보통 조금 더 낮은 경우가 많은데, 혈압이 낮아지는 것이 반드시 좋은 쪽으로 작용하지만은 않다는 것입니다.

누웠다가 갑자기 일어날 때 발생하는 기립성 저혈압이 여름에 더 많이 발생합니다.

또한 평소와 같은 용량의 혈압약을 복용하는 고혈압 환자들이 저혈압이 되면서 눈앞이 캄캄해 지거나, 식은땀이 나고, 심지어는 의식을 잃는 경우도 많이 발생합니다.

따라서 우리나라처럼 계절에 따른 기온의 변화가 뚜렷하며, 여름에 고온 다습한 지역에서는 혈압을 자주 측정하는 것이 필요하며, 날씨 변동에 대한 대처가 중요합니다.

특히 당뇨병이나 심장병, 비만 등 만성질병을 가진 노인은 더욱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탈수로 인한 혈전 발생도 원인

또 하나의 원인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은 여름철 더위 때문에 땀 분비가 많이 증가해서 발생하는 탈수증상입니다. 여름철 탈수 증상은 전해질의 불균형이 생기고 혈액이 농도가 높아져서

끈적끈적하게 되어 혈전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심근경색증 등 혈액순환과 관련된 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습니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땀 분비로 인한 수분의 해질 수 있습니다. 더위에 취약한 사람들은 여름철 햇볕이 더욱 강한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는 가급적 야외 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휴식 시간을 자주 갖고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높은 습도도 심장에 무리

높은 습도 역시 심장병 환자에게 좋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무더위처럼 날씨가 덥고 습도가 높은 환경에서는 땀이 잘 증발되지 않기 때문에 체온이 떨어지지 않아서 더위를 먹기 쉽습니다. 온도와 습도가 모두 높은 상황에서 평소에 운동량이 적은 사람이 갑자기 운동이나 야외활동을 심하게 하는 것은 심장병이 발생하는 원인이 됩니다.

체온을 줄이기 위해 피부로 많은 혈액을 보내야 하는 심장에 과부하가 걸릴 수밖에 없습니다.

    

 

여름철 심장병 위험 덜기

여름철을 심장병 걱정 없이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 까요? 수분섭취를 자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맥주 등 알코올이 들어 있는 음료나 커피 같은 카페인 음료는 탈수를 악화시키기 때문에 좋지 않습니다.

야외 활동 시 자주 휴식을 하고, 땀이 잘 배출되는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입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됩니다. 평소보다 혈압을 더 자주 측정해서 저혈압이 발생하는 지 관심을 가지는 것이 좋습니다. 심한 탈수증상, 저혈압 등 더위 때문에 발생하는 증상이 의심되면 병원을 찾아 진찰과 치료를 해야 합니다.

만일 가슴통증이 새로 발생했거나 평소보다 증상이 더 심해진 경우에는 가능한 즉시 병원을 찾아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이 생기지 않아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문의: 심장내과 031)810-6770


_조덕규 교수(심장내과)